IT

뉴스 헤드라인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머니투데이 · 댓글수3

[편집자주] 대형 이동통신회사의 그늘에서 고전하던 알뜰폰이 부활하고 있다. 2010년 첫 도입 후 10년 남짓 만에 가입자 1000만 시대가 목전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가입 수요 증가와 '가성비'를 중시하는 젊은 세대의 유입으로 자급제폰과 저렴한 알뜰폰 요금제를 결합한 '꿀조합'이 인기다. 가계통신비를 줄이려는 정부의 알뜰폰 활성화 정책으로

광고

  • "노래할 땐 사투리 안 쓰냐고?..지방말투 차별 마세요"
    연관 기사

    (서울=연합뉴스) 신다현 인턴기자 = "울산에서 전학 온 애가 사투리 엄청나게 쓰는데 노래 부를 땐 안 쓰더라. 시골 사람들 노래할 땐 사투리 안 써?"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돼 많은 누리꾼의 관심을 받은 글의 일부다. 글 작성자가 울산광역시를 '시골'로 칭하고 지방 사람들이 노래할 때도 사투리를 쓸 것이라고 가정한 데 대해 일부 누리꾼은 댓글에서 "

  • 3차 유행 알렸던 물리학자 "1~3차 유행 직전 상황"..4차 대유행 경고
    연관 기사

    3차 유행 먼저 알렸던 데이터 전문가의 경고‘제때 확진되지 못한 감염자’ 최근 2000명 이상격리 늦어져 확산↑…1~3차 유행 직전 상황 재현반면 방역당국은 "아직 급증 추세 아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늦어지는 감염자가 최근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격리되지 않고 감염 전파가 이뤄지는 만큼 4차 유행 위험도 높아졌다. 지난

  • 모유, 정말 코로나19 만병통치약일까
    연관 기사

    [사이언스라운지] 모유 수유를 하는 산모가 코로나 19백신을 맞으면 아기도 항체가 생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모유를 통해 엄마의 몸에서 생긴 항체가 아이에게 전달돼 아이 역시 면역력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산모의 모유 속 항체는 예방접종 후 최소 80일간 코로나19 예방이 가능할 만큼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미국 워싱턴대 의과대학 연구진은 화이자

  • 인텔·TSMC도 백악관에 화답..삼성, 결정 빨라지나?
    연관 기사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직접 나서겠다" "중국의 슈퍼컴 업체와 거래를 끊겠다" 이는 지난 12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화상 회의에 참석한 글로벌 기업들에게 '반도체 헤게모니 탈환'을 선언하자 인텔·TSMC가 곧바로 내놓은 화답이다. 이처럼 각 기업들이 백악관의 요청에 준비한 답을 내놓는 모양새가 연출되면서 삼성전자 역시 모종의 결단을

기사 내용을 바탕으로 자동 클러스터링한 주요뉴스입니다.

뉴스봇 '오늘의 뉴스 브리핑'

실시간 IT 뉴스

전체기사보기